<보그>의 커버걸, 렉시 볼링

시카고 출신의 렉시 볼링(Lexi Boling)에겐 불량소녀라는 딱지가 붙어 있다. 그건 깡마른 갈비뼈 한쪽에 ‘Bad’라고 문신을 새겼기 때문은 아니다. 칼리 클로스가 모범생, 켄달 제너가 부잣집 딸 역을 맡았다면, 분명 렉시는 교실 맨 뒷자리에 앉아 심드렁한 표정으로 껌을 씹는 불량소녀 이미지다. 입에서 절대 담배를 떼는 법이 없고, 누구의 시선도 아랑곳하지 않는 스트리트 사진만 봐도 기질을 짐작할 수 있다.

시카고 출신의 렉시 볼링(Lexi Boling)에겐 불량소녀라는 딱지가 붙어 있다. 그건 깡마른 갈비뼈 한쪽에 ‘Bad’라고 문신을 새겼기 때문은 아니다. 칼리 클로스가 모범생, 켄달 제너가 부잣집 딸 역을 맡았다면, 분명 렉시는 교실 맨 뒷자리에 앉아 심드렁한 표정으로 껌을 씹는 불량소녀 이미지다. 입에서 절대 담배를 떼는 법이 없고, 누구의 시선도 아랑곳하지 않는 스트리트 사진만 봐도 기질을 짐작할 수 있다.

lexiboiling_02

이런 매력 때문인지 스티븐 마이젤, 알렉산더 왕, 미우치아 프라다는 그녀를 재빨리 이태리 <보그>와 광고에 캐스팅했다. 또 ‘베프’인 빙스 왈튼, 한느 개비 오딜, 안나 이버스와 함께 저지르는 악동 행각은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그대로 담겨 있다.

“다른 사람들은 패션계 사람들의 습성을 100% 그대로 보여주는 걸 두려워해요. 대중의 관심을 잃을까 봐 그런 듯해요. 하지만 우리의 인스타그램을 보는 소녀들이 모두 케이트 업튼을 원할까요?” 자기주장이 강한 그녀야말로 청춘의 자유분방함을 표현하기에 완벽한 모델. 2월호  커버 걸로 낙점한 것도 그런 이유다. 구찌를 입은 렉시는 사진가 카스 버드의 뷰파인더 앞에서 맘껏 포즈를 취했다. 촬영이 끝나자마자 마이애미로 성탄 휴가를 떠나는 모델의 2016년 계획은? “모델 일을 게임처럼 즐기는 거죠!”

“다른 사람들은 패션계 사람들의 습성을 100% 그대로 보여주는 걸 두려워해요. 대중의 관심을 잃을까 봐 그런 듯해요. 하지만 우리의 인스타그램을 보는 소녀들이 모두 케이트 업튼을 원할까요?” 자기주장이 강한 그녀야말로 청춘의 자유분방함을 표현하기에 완벽한 모델. 2월호 <보그> 커버 걸로 낙점한 것도 그런 이유다. 구찌를 입은 렉시는 사진가 카스 버드의 뷰파인더 앞에서 맘껏 포즈를 취했다. 촬영이 끝나자마자 마이애미로 성탄 휴가를 떠나는 모델의 2016년 계획은? “모델 일을 게임처럼 즐기는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