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햇살을 가득 머금은 가을날의 오후. 드라이플라워처럼 아련한 마이클 코어스 숙녀가 계절의 정취에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