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즈와 망통, 니스와 앙티브… 20세기 아티스트들의 영감이 된 해안가 마을, 지중해를 따라 부채처럼 펼쳐지는 남프랑스의 아름다운 바닷가 도시, 코트다쥐르. 이곳에 도착한 21세기 패션 뮤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