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대를 본 패션, 무한대를 만난 예술! 스트리트에서 이뤄진 패션과 예술의 랑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