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러브리티 스타일

원피스, 운동화 조합 천재가 알려준 올여름 트렌드 매치

2024.05.31

by 이소미

    원피스, 운동화 조합 천재가 알려준 올여름 트렌드 매치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는 원피스, 운동화 조합에 도가 튼 셀럽입니다.

    시스루 드레스에 어글리 슈즈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해낼 만큼 노련한 솜씨를 지녔습니다. 그녀의 여름 데일리 룩을 논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매치기도 하고요.

    지난 29일 에밀리가 평소와 사뭇 다른 원피스, 운동화 매치를 선보였습니다. 지금까지는 캐주얼한 (때로는 관능적인) 시티 룩이 대부분이었지만요. 이번에 선보인 룩은 영락없이 로맨틱하고 사랑스러웠죠.

    Splash News
    Courtesy of Mango
    Courtesy of Mango

    원피스의 공이 컸습니다. 망고의 레이스 드레스였는데요. 섬세한 레이스 자수 패널과 자연스러운 비대칭 디자인, 보헤미안 무드에 충실한 아이템이었습니다.

    하지만 스타일링은 1970년대나 2000년대 초반에 머물지 않았습니다. 그 시절대로라면 부츠나 프린지 백을 곁들였겠죠. 에밀리가 마무리로 선택한 건 그간 계절 불문 줄기차게 신어온 푸마의 스피드캣이었습니다. 그것도 쨍한 레드 컬러요.

    Splash News

    대담했지만 명쾌했습니다. 보헤미안 트렌드를 일상에서 어떻게 풀어내야 하는지 알려주는 듯했거든요. 만약 온 아이템이 보헤미안의 상징으로 넘쳐났다면 자칫 촌스러워 보이거나 그저 과거에 갇혀 있는 것처럼 보였을 겁니다. 에밀리는 여기에 캐주얼 아이템을 섞어 현실성을 높였어요. 일상적이면서도 트렌디했습니다. 같이 어울리며 두 아이템 다 돋보였고요(스피드캣의 강렬한 컬러의 영향도 있었겠지만요).

    에밀리의 공식은 보헤미안 트렌드에만 국한되는 이야기는 아니에요. 앞으로 우리가 시도할 모든 스타일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이제 막 새로 들여온 아이템을 길들이는 가장 좋은 방법이고요.

    포토
    Splash News, Courtesy Photos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