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5 F/W 뉴욕 패션 위크 7

Calvin Klein

엄격한 칼뱅파 신도이거나 캘빈 클라인이 남긴 검소한 시크함의 추종자이거나, 캘비니스트들은 꾸밈없고 심플한 것들을 추구하기 마련이다. 프란시스코 코스타가 2003년 여성복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게 된 후 그는 미니멀리즘을 멋지게 다뤄왔다. 언제나 간결하고 가끔은 조각 같으며 때로는 뒤틀린 모습이었다. 그러나 최근 이 디자이너는 깨끗한 실루엣에 영혼을 더하기 위해 표면에 흥미를 더했다.

2015 F/W 컬렉션을 위해 코스타는 1960년대 후반과 1970년대 초반의 예술과 패션 스타일에서 영감을 얻어 파워풀하고 낙천적인 컬렉션을 내놨다. “맥시와 미니가 실루엣을 형성하고, 여기에 벨벳과 아주 많은 양의 가죽이 들어가죠.” 코스타가 컬렉션에 대해 간단히 설명했다.

몇몇 원피스를 포함해 간결한 라인을 만들어낸 코스타의 복잡한 소재 조합과 캘빈 클라인 초창기의 익숙한 실루엣 사이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었다. 아주 작은 무톤 패치워크와 니들 펀치 송아지 가죽은 피코트나 맥시코트와 같은 아우터에 예술성을 가미하면서도 무게는 거의 나가지 않았다. 또한 가죽으로 만든 스트레치 부츠나 몸에 착 달라붙는 시스 드레스는 현저하게 다른 부드러움을 보여줬다.

작은 은색 링들이 들어간 미니 드레스는 누가 봐도 60년대 스타일이었고, 어찌 되었건 캘빈 클라인 자신에게는 패션 모더니즘의 표상이었다. 그러나 이런 문자 그대로의 ‘리메이크’ 드레스는 많지 않았다.

길지만 가벼운 옷들이 눈에 들어왔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발목 길이의 검은 코트는 송치 가죽을 격자무늬로 짠 것이었다.

얼어붙을 듯한 뉴욕의 날씨에도 다리를 드러낸 시에나 밀러 조차 길고 가벼운 옷이 스타일리시하다는 점에는 전적으로 동의하는 듯 보였다.

Ralph Lauren

랄프 로렌 쇼의 전반전은 강렬했다. 카푸치노 색깔의 캐시미어와 퍼가 몽롱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가운데 이 우아한 여성들에게 부족적인 디테일과 <브레이브 하트>의 느낌이 완벽하게 재현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2015 F/W 시즌 뉴욕패션위크의 마지막 날 열린 이번 쇼의 절반이 커다란 털북숭이 곰의 나라였다면, 나머지 반은 벌거숭이의 나라였다.

부드러운 모스그린 색상은 등을 드러낸 가느다란 홀터 넥의 검은색 슬림드레스로 바뀌었다. 그리고 분위기는 어퍼 이스트 사이드에서 열리는 칵테일 파티인 듯 전환됐다. 몸에 꼭 맞는 활기찬 턱시도들은 완벽했으나 여전히 익숙한 랄프 로렌의 옷이었다.

“결국 자유에 관한 거죠. 섹시하고 헐벗은 여자도 있고 어쩌면 보헤미안이 되고 싶은 사람도 있거든요.” 랄프 로렌은 백스테이지에서 “완벽한 쇼”라고 칭송을 늘어놓던 카니예 웨스트와 자기 식구들로부터 빠져 나와 설명했다.

마지막에 등장한 화려한 드레스들은 사랑스러웠고, 클래식한 재단은 랄프 로렌의 정수를 담고 있었다. 벌거숭이와 털북숭이 사이의 대립에서 나는 쇼 시작 부분에 좀더 사로잡혀 있었다.

“헤더 트러플 캐시미어”라고 묘사된 부드러운 터틀넥 스웨터보다 그 무엇이 더 매력적일 수 있을까? 베이지와 모스그린의 색감을 띤 감촉 좋은 소재들은 연갈색과 회갈색 등 시골의 가을 색으로 물든 포근한 퍼, 심지어는 깃털까지 달아 꾸며졌다.

스웨이드와 니트의 조합에 카우보이 모자, 프린지 부츠 또는 가방, 거기에 에스닉한 장신구까지. 마치 대평원에서 펼쳐지는 위대한 로렌의 나날들 같은 느낌을 불러일으켰다. 물론 이번엔 펜실베니아 포코노 산에서 벌어진 일이었지만 말이다.

나는 이 궁극의 세련된 겨울 풍경 – 심지어는 캐시미어 원피스까지 등장하는 호사스러운 아웃도어 의상 – 을 저녁이 되도록 바라보고만 싶었다.

그러나 랄프 로렌은 옳았다. 여성들은 매우 개인적이고 서로 다른 비전만 가진 것이 아니라, 이제는 자신만의 꿈의 세계를 선택할 자유까지 가지는 것이다.

 

English Ver.

 

Suzy Menkes at New York Fashion Week: Day Eight 

Calvin Klein and the New Calvinism 

Calvinists – both the followers of the severe religion and of Calvin Klein’s legacy of spare chic – are expected to look for the plain and simple.

Since Francisco Costa took the helm as Women’s Creative Director in 2003, he has played handsomely with minimalism – always streamlined, sometimes sculpted, and occasionally tortured. But more recently the designer has used surface interest in order to add spirit to a clean silhouette.

For Autumn/Winter 2015 it all came together as Costa, inspired by artists and fashion styles of the late 1960s and early 1970s, sent out a powerful and upbeat collection.

“Maxi and mini – two silhouettes, velvet, and a lot of leather,” the designer in summary of his collection.

There was one mighty difference between familiar silhouettes from an earlier era and  Costa’s complex treatments of the materials that formed the streamlined shapes, which even included a couple of onesies.

Tiny patchworks of shearling or needle-punched calf skin gave artistic, but not actual, weight to tailored outerwear – either peacoats or maxi length – while stretch boots or sheath dresses in leather offered a contrasting smoothness.

A mini dress with silvered eyelet rings seemed too obviously Sixties in style, for Calvin Klein himself was, after all, a beacon of fashion modernity, but these literal re-makes were rare.

The clothes that sung out were long, but light – the most striking an ankle-length black coat created from a lattice of haircalf.

Even Sienna Miller, showing off her bare legs in an Arctic New York climate, looked convinced that long and light could be a stylish option.

 

Ralph Lauren: Bear versus Bare

The first half of Ralph Lauren’s show was compelling; so perfectly realised in its haze of cappuccino-coloured cashmere and fur, with tribal details and a Brave Heart feeling about these noble women.

But if big bear country was one half of this show on the last day of the New York Fall/Winter 2015 season, the second part was about being bare.

The colours switched from soft moss green to hard black for slim dresses with naked backs and thin halter straps. They brought the mood right back to a cocktail party on the Upper East Side.

Perky tuxedos fitted to the figure were perfectly done, but a reprise of familiar Ralphwear.

“It’s all about freedom – there is the sexy bare girl and the one who wants to be to be a bit Bohemian,” Ralph explained backstage, after extracting himself from his extended family and from Kanye West, who pronounced the show “perfection”.

Lovely as the final column of glitter was, with its classy cut that was quintessentially Ralph, in the fight between bare and bear I was far more engaged by the opening chapter.

What could be more enticing than soft turtleneck sweaters, which the programme described as “heathered truffle cashmere”? The tactile materials in every shade of beige and moss were complemented with lush fur or even feathers in those fawn and taupe autumnal country colours.

Combinations of suede and knit, worn with Lone Ranger hats, fringed boots or bags and tribal ethnic jewellery, were an echo of great Lauren days on the Prairie – but this time in the Pocono Mountains.

I would have liked to see this ultra-sophisticated vision of winter – an outdoorsy glamour that even included a cashmere onesie – carried on through to the evening.

But Ralph is right: Women not only have different and highly personal visions, but now have the liberty to choose their own dreamscape.

 

인스타그램 @suzymenkesvogue

트위터 @SuzyMenkesVogue

페이스북 facebook.com/suzymenk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