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스타일까지 닮아가는 우린, 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