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ZO X H&M’ 퍼스트 룩 공개

H&M, 이번엔 겐조와 손잡았다!

11월 3일 론칭 예정인 ‘KENZO X H&M’ 컬렉션의 퍼스트 룩이 공개됐다. 예상대로 화려한 컬러와 강렬한 프린트가 돋보이며, 겐조 특유의 개성 넘치는 컨셉이 드러나는 룩 들이다. 특히, 포토그래퍼 올리버 헤들리 펄치(Oliver Hadlee Pearch)가 촬영한 KENZO X H&M 컬렉션 룩북 이미지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이 모델로 참여하여 특별함을 더했다. KENZO X H&M 컬렉션은 전 세계 총 250개의 H&M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매장에서 11월 3일부터 만나 볼 수 있다.

겐조의 시그니처인 호랑이 무늬가 돋보이는 저지 롤 넥 탑과 하이 웨이스트 레깅스에 겐조 로고가 프린트된 긴 가죽 장갑, 자카드 니트 부츠. 모델은 에이미 셀 (Amy Sal l: 뉴욕의 학생이자 활동가, SUNU 창립자)과 줄리아나 헉스터블 (Juliana Huxtable : 뉴욕의 아티스트, 시인, DJ)이다.

겐조의 시그니처인 호랑이 무늬가 돋보이는 저지 롤 넥 탑과 하이 웨이스트 레깅스에 겐조 로고가 프린트된 긴 가죽 장갑, 자카드 니트 부츠. 모델은 에이미 셀 (Amy Sall: 뉴욕의 학생이자 활동가, SUNU 창립자)과 줄리아나 헉스터블 (Juliana Huxtable : 뉴욕의 아티스트, 시인, DJ)이다.

핑크색 인조 양털이 안감으로 처리된 오버 사이즈 레더 재킷과 호랑이 무늬 저지 롤 넥 톱, 하이 웨이스트 레깅스. 모델은 이사마야 쁘렌치(Isamaya Ffrench : 런던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공동사업체 Theo Adams Company의 일원).

핑크색 인조 양털이 안감으로 처리된 오버 사이즈 레더 재킷과 호랑이 무늬 저지 롤 넥 톱, 하이 웨이스트 레깅스. 모델은 이사마야 쁘렌치(Isamaya Ffrench : 런던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공동사업체 Theo Adams Company의 일원).

탈 부착이 가능한 프린트 칼라가 달린 파카와 블랙 컬러의 타이거 프린트 진에 패딩 플리 플롭, 호랑이 무늬의 모자와 우븐 스카프, 크로스 백을 매치했다. 모델은 오코 이봄보(Oko Ebombo : 파리의 뮤지션, 퍼포먼스 아티스트, 밴드 19 리더).

탈 부착이 가능한 프린트 칼라가 달린 파카와 블랙 컬러의 타이거 프린트 진에 패딩 플리 플롭, 호랑이 무늬의 모자와 우븐 스카프, 크로스 백을 매치했다. 모델은 오코 이봄보(Oko Ebombo : 파리의 뮤지션, 퍼포먼스 아티스트, 밴드 19 리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