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대표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취향- ⑨ 박종우, 박승건

서울을 대표하는 스무 개의 패션 레이블, 그 레이블에 씨를 뿌리고 물과 거름을 준 스무 팀의 크리에이터들. 바로 지금, 서울의 취향은 곧 이들의 취향이다. ▷ ⑨ 박종우, 박승건

박종우, Park Jong Woo

‘내맘대로’. 얼마 전 디자이너 박종우가 펑크 공연장 스컹크에서 주관한 공연 이름이다. 그가 고르고 고른 취향은 그 이름처럼 주관적이면서도 또렷하다. “어찌하여 펑크에 빠져 패션을 하게 됐나요?”라고 누가 묻는다면, 마음에 드는 대답을 듣지 못할 확률이 높다. ‘좋아하는 휴양지’라는 질문에 한 번도 휴가를 떠난 적 없다고 했으니까. 대신 박종우는 서울과 도쿄,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자신의 취향을 마일리지처럼 적립했다. 온갖 경험으로 완성된 그의 세계관은 브랜드 ‘99%is’에 고스란히 투영됐다.

‘내맘대로’. 얼마 전 디자이너 박종우가 펑크 공연장 스컹크에서 주관한 공연 이름이다. 그가 고르고 고른 취향은 그 이름처럼 주관적이면서도 또렷하다. “어찌하여 펑크에 빠져 패션을 하게 됐나요?”라고 누가 묻는다면, 마음에 드는 대답을 듣지 못할 확률이 높다. ‘좋아하는 휴양지’라는 질문에 한 번도 휴가를 떠난 적 없다고 했으니까. 대신 박종우는 서울과 도쿄,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자신의 취향을 마일리지처럼 적립했다. 온갖 경험으로 완성된 그의 세계관은 브랜드 ‘99%is’에 고스란히 투영됐다.

 

박승건, Park Seung Gun

박승건이 예능 치트 키로 뜨는 건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그가 얼마나 재미있는 사람인지 알 만한 이들은 다 안다(툭툭 뱉는 듯한 말투는 덤). 그렇다고 그를 예능 꿈나무라고 부르지는 말자. 명실상부 패션 디자이너다. 어릴 적 가수로 성공하지 않은 게 다행일 정도로 한국 패션계에서 박승건의 레이블은 독보적이다. 그가 무엇을 읽고 무엇을 듣고 무엇을 좋아하고 어디에 관심이 있는지 궁금하지 않은가? ‘Pushbutton’ 박승건의 취향은 온전히 그 자신만의 것이다.

박승건이 예능 치트 키로 뜨는 건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그가 얼마나 재미있는 사람인지 알 만한 이들은 다 안다(툭툭 뱉는 듯한 말투는 덤). 그렇다고 그를 예능 꿈나무라고 부르지는 말자. 명실상부 패션 디자이너다. 어릴 적 가수로 성공하지 않은 게 다행일 정도로 한국 패션계에서 박승건의 레이블은 독보적이다. 그가 무엇을 읽고 무엇을 듣고 무엇을 좋아하고 어디에 관심이 있는지 궁금하지 않은가? ‘Pushbutton’ 박승건의 취향은 온전히 그 자신만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