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Friendly Makeup

사진의 생명은 각도가 아닌 메이크업이다. 비록 ‘사기 사진’이란 댓글이 달릴지라도 포토샵이 필요 없는 메이크업은 이제 필수다.

Alberta Ferretti Womenswear Backstage, Milan, Autumn/Winter 2015. Copyright James Cochrane February 2015. Tel +44 (0)7715169650 james@jamescochrane.net

Alberta Ferretti

CHANEL젤이 오일 텍스처로 변하면서 불순물을 없애주고 칙칙한 피부를 환하게 밝혀준다. ‘르 블랑 브라이트닝 트리-페이즈 메이크업 리무버’. 가격 7만3천원(150ml).

CHANEL
젤이 오일 텍스처로 변하면서 불순물을 없애주고 칙칙한 피부를 환하게 밝혀준다. ‘르 블랑 브라이트닝 트리-페이즈 메이크업 리무버’. 가격 7만3천원(150ml).

Secret 1

사진발의 반은 피부 바탕이 차지한다. 클렌징과 각질 제거, 보습을 거쳐 피부를 맑고 매끈하게 준비시킬 필요가 있단 의미다. 당일 아침 스크럽이 부담스럽다면 전날 밤에 작업을 마친다. 만약 화장 전에 얼굴이 유난히 번들거린다 싶으면 모이스처라이저는 생략해도 좋다.

SHU UEMURA베스트셀러인 하드 포뮬러의 단도 모양과 견고함은 유지한채 샤프너의 편리함을 더했다. ‘오토 하드 포뮬라’. 가격 4만5천원(0.3g).

SHU UEMURA
베스트셀러인 하드 포뮬러의 단도 모양과 견고함은 유지한채 샤프너의 편리함을 더했다. ‘오토 하드 포뮬라’. 가격 4만5천원(0.3g).

Secret 2

모나리자가 예뻐 보이지 않는 건 눈썹이 없어서다. 조금 과장해, 눈썹이 사진발의 완성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것. 그만큼 눈썹은 이미지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억지로 모양을 만들어낼 필요는 없다. 잔털만 깔끔하게 정리한 뒤 본래 모양을 따라 파우더나 펜슬로 색을 채우는 정도면 적당하다.

GUERLAIN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어 자연스러운 광채를 선사한다. ‘레 브왈레뜨 트랜스루센트 루스 파우더’. 가격 7만원(20g).

GUERLAIN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어 자연스러운 광채를 선사한다. ‘레 브왈레뜨 트랜스루센트 루스 파우더’. 가격 7만원(20g).

Secret 3

번들거리는 얼굴을 굳이 사진으로 남기고 싶은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방법은 두 가지! 하나는 매트한 루스 파우더를 T존 위주로 가볍게 덧발라 번들거림을 잡는 것이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필요할 때마다 오일 페이퍼로 유분을 거둬내는 것이다. 피부가 건조해 매트한 느낌이 싫다면 루미너스 파우더를 T존에만 터치해 빛을 더해도 좋다.

Secret 4

피부의 마지막 터치는 애플 존에 블러셔를 바르는 거다. 컬러 선택도 물론 중요하다. 피치나 핑크 톤이 가장 무난한데, 브러시로 여러 번 둥글려야 피부 속에 색이 숨겨진 듯 자연스럽게 발색된다. 이때 컬러를 넓게 펴지 않으면 건강한 혈색은커녕 셀카가 쑥쓰러워 얼굴이 빨개진 것처럼 보일 수 있으니 주의할 것.

CHANEL피부에 화사한 빛을 더해주는 하이라이터. ‘인피니망 샤넬’. 가격 7만8천원(12g).

CHANEL
피부에 화사한 빛을 더해주는 하이라이터. ‘인피니망 샤넬’. 가격 7만8천원(12g).

Secret 5

컨투어링을 마쳤다면 하이라이터를 T존과 애플 존, 입술 산에 발라 필러 효과를 부여한다. 이땐 동동 떠 보이는 하얀 진주 펄이 아닌 피부색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샴페인 톤의 하이라이터를 사용하는 게 좋다.

Secret 6

아이섀도는 물론 블러셔와 립스틱까지 펄이 없어야 카메라와 궁합이 맞는다. 펄이 주름 사이에 끼면 라인이 더 도드라지고 얼굴이 지저분해 보이기 때문이다. 반짝임이 지나치면 얼굴이 디스코볼처럼 보일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ELIZABETH ARDEN피부결을 고르게 정돈하고 광채를 되살려준다. ‘굿모닝 리텍스춰라이징 프라이머’. 가격 5만3천원(15ml).

ELIZABETH ARDEN
피부결을 고르게 정돈하고 광채를 되살려준다. ‘굿모닝 리텍스춰라이징 프라이머’. 가격 5만3천원(15ml).

Secret 7

메이크업의 시작은 프라이머에게 맡긴다. 피부결을 빈틈 없이 매끈하게 다지지 않으면 파운데이션이 깔끔하게 발리면서 제 기능을 발휘하기 힘들기 때문.

BOBBI BROWN순도 높은 컬러가 빨리 마르고 번짐 없이 깔끔하게 지속된다. ‘롱웨어 젤 아이라이너’ 세피아 잉크 색상. 가격 3만5천원대(3g).

BOBBI BROWN
순도 높은 컬러가 빨리 마르고 번짐 없이 깔끔하게 지속된다. ‘롱웨어 젤 아이라이너’ 세피아 잉크 색상. 가격 3만5천원대(3g).

Secret 8

아이라이너는 부드러운 인상을 만드는 브라운이나 그레이, 네이비 컬러로 바꾼다. 지속력이 좋은 젤 라이너로 위 속눈썹에 딱 붙여 라인을 그리고 같은 톤의 섀도를 자연스럽게 블렌딩한다. 마지막에 속눈썹을 뷰러로 컬링하고 마스카라로 마무리하면 눈매가 또렷해진다.

ESPOIR땀과 유분에도 번짐 없이 또렷한 눈매를 유지할 수 있다. ‘쉐이드 페인팅 워터프루프 아이 펜슬’ 휩 더 크림 색상. 가격 1만8천원(0.5g).

ESPOIR
땀과 유분에도 번짐 없이 또렷한 눈매를 유지할 수 있다. ‘쉐이드 페인팅 워터프루프 아이 펜슬’ 휩 더 크림 색상. 가격 1만8천원(0.5g).

Secret 9

피곤해서 빨갛게 충혈된 눈은 화이트 라이너로 점막을 채워 감춘다. 그러면 눈이 커 보이는 효과도 나타난다. 쌍꺼풀이 없는 경우 다크한 컬러로 언더라인을 그린 뒤 점막에만 화이트 컬러를 써야 눈이 부어 보이지 않는다.

MAKE UP FOR EVER 피부 결점을 완벽히 감추면서 자연스럽게 마무리된다. ‘울트라 HD 파운데이션’. 가격 6만원대(30ml).

MAKE UP FOR EVER
피부 결점을 완벽히 감추면서 자연스럽게 마무리된다. ‘울트라 HD 파운데이션’. 가격 6만원대(30ml).

Secret 10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메이크업 제품은 셀카와 상극이다. 마스크를 쓴 것처럼 어색해 보이거나, 햇살 아래서 얼굴을 흐릿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대신 사진발을 위해 제작된 HD 파운데이션을 피부색에 맞춰 고른다. 결점을 완벽하게 커버하되 아무것도 안 바른 것처럼 자연스러워 보이는 피부 연출을 도와줄 것이다.

NARS미세한 파우더가 피부에 얇고 매끄럽게 펴 발린다. ‘프레스드 파우더’ 밸리 색상. 가격 5만원(8g).

NARS
미세한 파우더가 피부에 얇고 매끄럽게 펴 발린다. ‘프레스드 파우더’ 밸리 색상. 가격 5만원(8g).

Secret 11

플래시가 터지는 순간 얼굴 윤곽이 무너지기 때문에 컨투어 파우더나 브론저로 셰이딩하는 게 필수다. 조각 미녀까진 아니어도 얼굴이 둥근 달덩이처럼 밋밋해 보이진 말아야 하니까. 베이스를 매트하게 마무리하고, 매트한 텍스처로 셰이딩하는 게 포인트. 미디엄 사이즈의 브러시로 관자놀이부터 턱 라인을 따라 바르는 게 방법이다.

Secret 12

사진발을 위한 립스틱은 질감을 보고 결정한다. 매트하거나 크리미하면 립 라인이 또렷하게 잡히는 것은 물론 지속력이 좋아서 리터치가 필요 없다(사진을 찍을 때마다 립스틱을 꺼내 드는 건 생각보다 번거로운 일이다). 참고로 레드는 누가 발라도 사진에 가장 예쁘게 나오는 컬러다.

 

(본 기사는 <보그 걸> 2015년 10월호 ‘Photo Friendly Makeup’ 기사를 재구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