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dest Movement

Beauty

Modest Movement

2019-12-03T16:18:15+00:00 2019.11.25|

23년 차 모델, 엔터테이너, 스타일 아이콘, 3집 싱어송라이터, 천만 배우 그리고 어머니, 아내…

조약돌을 닮은 페블 미러는 어페어비(apairb.com).

VOGUE 촬영 일주일이 지났는데 인터뷰하는 오늘이 더 슬림하다. 식단 조절을 계속하고 있나?
YOONJU JANG 몸살이 났다. 23년 동안 해온 일인데 이번엔 이상하게 긴장이 됐다.
VOGUE 몸 만들고 포즈 준비한 기간만 무려 2개월이었으니까. 음악과 동세가 느껴지는 화보를 찍어보자 말은 했지만 진짜 현대무용을 배우러 갈 줄은 몰랐다.
JANG 예전부터 배우고 싶었다. 어느 직업이든 그렇겠지만 프로와 아마추어의 클래스를 가르는 건 작은 디테일이다. ‘두통, 치통, 생리통’ 포즈 이상, 내가 더 할 수 있는 게 뭘까 고민했고 몸을 사용하고 움직이는데 더 본질적 변화를 시도하고 싶었다.
VOGUE 도전은 위대했고 과정은 유머러스했다. 연습 과정을 찍어 보낸 영상을 업로드하면 100만 뷰는 거뜬할 텐데.
JANG 안무만 외울 때라 그런 거다! 그 영상을 보낼 때가 네 번째 레슨을 마친 후였다. 처음 현대무용가 이윤희 선생님과 미팅했을 때 “무용수 같은 ‘아우라’를 풍기는 화보를 촬영하고 싶다. 촬영 전까지 하나의 안무를 끝낼 수 있을까?”부터 대화를 시작했고 목표를 설정하고 나니 가속도가 붙었다. 영화 <베테랑> 때도 촬영 전 3개월 정도 액션 스쿨을 다녔는데 그 기간 동안 내 인생 최고의 몸을 만들었다. 이번 현대무용도 그에 못지않게 땀을 흘리게 되는 운동이었다.


VOGUE <베테랑>에서 발 차기만 하던데, 그걸 위해 액션 스쿨을 다녔다고?
JANG 그게 디테일이라니까! 특히 이번 촬영은 배우가 하나의 작품을 완성하듯 임하지 않으면 ‘무용수인 척’하고 끝날 수밖에 없다. 사람들은 모델이 예쁜 몸으로 그저 팔다리를 휘젓는다고 여길지 모르지만, 컨셉에 대한 완벽한 이해와 준비가 없으면 자기 복제가 이어질 뿐이다.
VOGUE 미안하지만 무언가에 이토록 열심인 성격인 줄 몰랐다. 촬영을 위한 속옷을 맞추러 가자면 매니저 없이 나타나고, 컨셉 회의를 하자고 하면 두 번 세 번 스케줄을 잡는다. 게다가 잊을 만하면 운동 영상을 보내오니 당신의 열정이 모든 스태프를 압박했다. 물론 긍정적 방향으로.
JANG 어릴 땐 일을 막 했다. 젊음이 가장 큰 무기였고 그 장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테크닉? 그런 건 모델 스쿨에서 다 배웠다고 여겼으니까 그저 ‘소울’만 있으면 된다는 식이었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기본이 탄탄하지 않으면 쉽게 휘어진다는 걸 깨달았다. 무너지지 않는 몸의 중심을 잡기 위해 9년간 필라테스를 하고 요가와 웨이트 트레이닝을 병행한다. 그리고 본질적 움직임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도전한 것이 무용이다.
VOGUE 처음에 몸을 주제로 하는 화보를 찍겠다고 했을 때 고민이 됐다. 모델이자 셀럽, 리사 엄마인 장윤주의 몸을 어디까지 보여줄 수 있을까 싶어서.
JANG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난 벗는 걸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모델들은 백스테이지에서 벗고 있고 그걸 창피해하거나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결혼 초기엔 남편이 이런 내 모습에 많이 당황했다. 벗은 몸으로 너무 아무렇지 않게 “밥 먹을래?” 하는 게 이상하고 낯설다고 말이다.

스트라이프 패턴 모자는 큐 밀리너리(Q Millinery), 플라워 패턴 레이스 스타킹은 구찌(Gucci).

VOGUE 그래서 입었나?
JANG 아니, ”너도 벗어” 라고 했다. 물론 이해한다. 살아온 세계가 다르니까 내가 이상해 보였을 거다.
VOGUE 하지만 드러낸 몸이 기록으로 남는다는 건 부담스러운 일이다.
JANG 물론이다. 20대엔 내가 원치 않는 사진이 인터넷에 떠도는 게 힘들었다. 사람들은 자극적 사진을 좋아하니까 ‘미친 몸매’라는 제목이 붙은 누드 혹은 속옷 화보만 바이럴 됐다. 맘고생이 심했고 그걸 막아보려고 회사에서도 노력했지만 안 됐다. 그래서 포기했다. 대신 ‘이왕 보여줄 거 제대로 보여주자’로 마음을 고쳐먹었다. 이번 촬영은 준비된 몸을 보여줬기에 개인적으로 정말 소장하고 싶고 포트폴리오에 넣고 싶은 사진이기에 의미가 좀 다르다.
VOGUE 23년 차 모델, 천만 배우, 3집 싱어송라이터, 예능에서 맹활약하는 엔터테이너 등 다양함으로는 ‘넘사벽’ 커리어를 갖고 있다. 누구나 부러워할 스펙트럼이지만 개인은 혼란스러울 수 있을 거 같다.

백조의 날개에서 영감을 받은 시스루 보디수트는 페이우(Fayewoo), 체크 패턴 스커트는 랄프 로렌 컬렉션(Ralph Lauren Collection).

JANG 내가 일을 선택하는 기준은 ‘즐길 수 있느냐’다. 아주 괜찮아 보이는 ‘꺼리’도 즐길 수 없을 거 같으면 거절하고, 반대로 현장이 열악하고 환경이 좋지 않아도 즐길 수 있다면, 한다.
VOGUE 그렇게 즐기다 보니 프로필이 다채로워진 건 인정! 하지만 이제 40대를 맞이한 장윤주는 피라미드 꼭대기에 근접했다. 그곳은 오를수록 좁아진다. 모델로서 톱을 경험한 당신이 더 욕심내는 분야는 뭔가?
JANG 딱히. 지금은 모든 직업과 작업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시대다. 이것저것 재고 따지지 않고 그냥 즐겨보는 것이 답이다. 그런 면에서 나는 생존력과 경쟁력이 분명 있다.

하이 레그 커팅의 보디수트는 아그넬(Agnel).

VOGUE 자신감인가?
JANG 그저 할 뿐이다. 촬영장에서 내내 소리치던 거 기억하나? ‘만족은 없다!’ 더 잘하고 싶고 더 완벽하고 싶지만 그건 과정이고 마음가짐일 뿐. 결과를 위한 디테일을 챙기는 것만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니까. 그런 맥락에서 피부과를 좀 추천해달라. 미모 디테일도 챙길 때다.
VOGUE 어차피 안 갈 거 아닌가. 남편이 온전히 아이를 맡을 수 있는 토요일에 가자고 했더니 주말은 가족과 함께라며 거절하는 걸 보고 아직 덜 절실하구나 싶었다.
JANG 절실하지만 주말은 안 된다. 남편도 나도 주중은 치열하게 살고 주말은 100% 리사에게 쏟기로 했다. 일요일 밤쯤 되면 마주 앉아 “와, 되다 돼”를 외치곤 하지만 서로 안다. 그 순간을 가장 평온하고 행복하게 느낀다는 걸. 물론 완벽한 엄마는 못 된다. 얼마 전 할로윈 때도 우리 리사만 코스튬을 안 입고 가서 많이 울었다.
VOGUE 하루 종일 외로웠겠다. 그래서 어떻게 했나?
JANG 사과했다. “엄마 일만 생각해 미안하다, 앞으로는 알림장 꼭꼭 잘 챙기겠다. 그리고 엘사 옷 사주마” 했다. 이럴 때를 위해 돈 벌어야 한다.

로고 패턴 보디수트와 오간자 소재 플리츠 치마는 펜디(Fendi).

VOGUE 주변 사람들이 장윤주에 대해 공통적으로 이야기하는 것 중 하나가 사치하지 않는다는 것. 속된 말로 벌 만큼 버는 연예인인데 꽤 소박하다. 혹시 부동산 부자?
JANG 설마. 재테크에 관한 뇌가 아예 없는 듯하다. 20대에 멋모르고 도전했다가 꽤 오랫동안 빚을 갚았다. 그런 경험 후 큰 욕심 부리지 않고 버는 족족 저축하며 산다. 별로 사고 싶은 것도 없고.
VOGUE 돈 생기면 뭘 하나?
JANG 가족에게 쓰고 몸 관리한다. 워낙 다양한 운동을 하고 있으니까. 그리고 좀 퍼주는 스타일이다. 그런 말 있지 않나. 부자들은 작은 돈 아껴 큰돈 쓰고 거지들은 작은 돈 쓰느라 큰돈이 없다고. 어제만 해도 내 생일 파티에 와준 분들께 감사 선물로 남편 브랜드의 캐시미어 머플러를 준비했는데, 흥이 오르니 얼굴 한번 보지 못한 지인의 지인 것까지 챙겼다. 결국 팔 것이 없어졌다. 남편에게 미안해 잠이 안 왔다.

자이언트 리본 헤드피스와 로고 태그 장식의 튜브 톱은 김해김(Kimhekim), 골드 뱅글은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메탈 소재 뱅글은 샤넬(Chanel).

VOGUE 그래서 곁에 사람이 많은 거 아닐까? 내 사무실에 놀러 왔을 때 1년 치 친환경 물티슈 짊어지고 와서 나눠 쓰자고 하는데, 그 허세 없는 선물이 참 좋았다.
JANG 퍼주려면 경제적 여유보다 마음 씀씀이가 있어야 한다. 뻔한 말로 들리겠지만 예전부터 난 감동을 주는 사람이 되는 게 꿈이다. 그런 면에서 나는 남편이 참 좋다. 결혼 하나는 정말 잘했다.

메시 소재의 검은색 파니에 코르셋은 란제리 한(Lingerie Han), 철망으로 만든 드레스는 김성현 작가의 ‘Freedom’.

VOGUE 그럼 방송에서 옛 남자들 얘기 좀 자제하길.
JANG 남편은 내가 그렇게 방송하는 거 모르니 괜찮다. 본다고 해도 워낙 자존감이 높은 사람이라. 나와 다르다. 나는 약간의 우울과 애정 결핍이 있고 그것이 내 음악에 깔려 있다.
VOGUE 주접을 두려워하지 않는 모습을 자주 봐서 그런 생각 하는 줄 몰랐다.
JANG 사람들 마음에는 다 어른 아이가 있다. 정말 감사하게도 남편은 달래줘야 할 어린 시절의 결핍이 없는 거 같다. 그래서 대신 나를 치유해주고 있다. 산후 우울증 겪을 때도 남편이 거의 정신과 원장님이셨다.


VOGUE 그만의 위로법은?
JANG 잘 들어준다. 아이 낳고 나서 몸이 달라졌고 모델로서, 여자로서 많이 혼란스러워졌다. 그때 고통의 뿌리가 어린 시절로 향하고 있음을 느꼈고, 그것을 남편에게 이야기했다. “어릴 때 다른 애들 다 입는 파카를 입고 싶었는데 엄마가 돈이 없다며 안 사줬어. 그래서 성가대 연습 들어가기 전, 내가 입은 파카를 벗어서 숨기고 들어갔어” 혹은 “내 딸 리사는 이렇게 좋은 인형을 몇 개씩 가지고 노는데 어릴 때 내가 갖고 놀던 인형은 머리카락이 없었어” 하는 식이다. 그러면 “그게 그렇게 갖고 싶었어?” 혹은 “왜 머리카락이 없었어?”라며 되물어주는데 그게 아주 큰 위로가 된다.

실크 새틴 소재 코르셋은 란제리 한(Lingerie Han), 스킨 컬러의 심플한 티 팬티는 스팽스(Spanx), 새틴 소재 토슈즈는 본인 소장품.

VOGUE 지금은 매우 편안해 보인다.
JANG 지금, 좋다. 물론 이제 40대, 깨달음이 많을수록 더 열심히 살아야 하는 나이가 됐지만 애를 쓰고 있는 지금의 내가 본질에 조금 더 가까워지고 있는 것 같아 만족한다.
VOGUE ‘만족이란 없다’더니. 겸허한 욕심쟁이다. 이쯤 되면 장윤주 인생 자체가 밀당이다 싶다. JANG 그게 내 인생의 즐길 만한 포인트 아닐까. 내년 이맘때쯤 다시 이런 화보 찍고 싶다. 내 몸이 어떻게 달라졌을지, 내 마음은 또 어떻게 흐르고 있을지 나눌 수 있을 테니까.

Now
Now
Fashion
Fashion
Beauty
Beauty
Living
Living
People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