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지용, 지드래곤, GD, G-DRAGON

Fashion

권지용, 지드래곤, GD, G-DRAGON

2020-10-23T14:34:47+00:00 2020.10.21|

 

그래픽적 ‘넘버링’을 가미한 롱 카디건도 마찬가지. 아이코닉한 진주와 함께 스타일링했다.

진주, 2.55, 퀼팅, 넘버 5… 샤넬의 다양한 아이콘을 본인의 방식으로 소화한 지드래곤. 볼드한 진주 스트랩을 장식한 앙증맞은 퀼팅 프티 백이 눈에 띈다.

 

“사람들이 샤넬에 대해 지닌 고정관념을 깨려고 한 건 아니에요. 갖고 있던 청바지에 샤넬 트위드 재킷이나 주얼리를 매치했을 때 더 재미있고, 갖춰 입은 듯하면서도 자유로운 룩이 완성되는 게 맘에 드는 거죠.”

 

편안한 코튼 티셔츠와 빈티지 데님에 다양한 진주를 매치한 주얼리 스타일링. 리비에라 해변에서 편안한 듯 시크한 마린 룩을 선보였던 코코 샤넬 역시 데일리 룩에 진주 목걸이를 즐겨 착용했다.

물 빠진 와이드 데님과 클래식한 트위드 재킷 그리고 진주. 클래식하면서도 펑키한 스트리트 룩의 완성.

클래식 아이콘과 뮤직 아이콘의 만남. 까멜리아 장식을 더하고 또 하나의 아이콘이 된 골드 반지 ‘코코 크러쉬’를 매치했다.

클래식 아이콘과 뮤직 아이콘의 만남. 까멜리아 장식을 더하고 또 하나의 아이콘이 된 골드 반지 ‘코코 크러쉬’를 매치했다.

“20대에 쓴 수많은 곡은 일기와 같아요. 그때그때 내가 경험한 것을 쓰는 편이거든요. 그렇게 하지 않았으면 다 까먹었을 거예요. 너무 바쁘게 지냈으니까. 시간이 지난 후에 들으면서 ‘아, 그땐 그랬지’라고 추억하기도 하고 ‘지금은 생각이 이렇게 바뀌었구나’ 깨닫기도 하고. 또 똑같은 상황을 겪기도 하고.”

FW 컬렉션에 소개된 스트라이프 재킷과 팬츠.

현란한 스팽글과 비즈를 장식한 니트와 데님 스타일링.

“빈티지 샤넬을 좋아해요. 내가 초대된 샤넬 컬렉션의 쇼피스를 산 적도 많고. 당시에는 그냥 마음에 들어서 샀는데, 이제는 갖고 싶어도 구할 수 없는 게 많아요. 그런 것도 예술품이라면 예술품 아닐까요.”

레이스 공방의 섬세한 작업으로 완성한 저지 톱엔 체인과 진주 주얼리를 매치했다.

“자다가 일어난 모습 그대로 트위드 재킷만 걸쳐도, 샤넬 백 하나만 메도 그 자체로 어울려요. 일부러 연출하지 않아도 그렇게 입은 것처럼 보이죠. 어떻게 입어도 샤넬은 샤넬이니까.”

장르를 넘나드는 그의 음악과 스타일처럼 클래식한 블랙 트위드를 프릴 목장식과 함께 과감하게 스타일링했다. 스캘럽 디테일의 블랙 트위드 재킷과 진주 목걸이.

샤넬과 지드래곤, 지드래곤과 트위드. 레트로 감각의 아이보리 트위드 코트도 ‘지디’라면 이처럼 ‘펑크’할 수 있다.

빈티지 감성의 니트와 진주 주얼리. 새하얀 눈이 소복이 쌓인 포근한 목장이 떠오른다.

빈티지 감성의 니트와 진주 주얼리. 새하얀 눈이 소복이 쌓인 포근한 목장이 떠오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