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에디터의 핫 리스트

해외 여행의 잔재미는 뭐니 뭐니 해도 그 도시에서만 만날 수 있는 새로운 브랜드 쇼핑 아닐까? <보그> 글로벌 뷰티 에디터 5명이 추천하는 핫 리스트를 참고한다면, 여행의 즐거움은 배가될 듯!

Q1 <보그 코리아>에 추천하고 싶은 ‘강추’ 브랜드 세 가지
Q2 그 이유는?
Q3 ‘이 제품만큼은 꼭 써봐라’하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 있다면?

Frédérique Varley (파리 <보그> 뷰티 디렉터)
A1 코다지(Codage), 프 레데릭 말 (Frédéric Malle), 에르베 에라우(Hervé Hérau)
A2 ‘코다지’는 남매 지간인 아망딘과 줄리앙이 만든 코스메틱 브랜드. 아주 부드러운 텍스처로 이뤄져 피부에 닿는 촉감이 환상적이고, 웹사이트를 통해 내 피부에 꼭 맞는 크림을 제작할 수도 있다. ‘프레데릭 말’은 향수 브랜드. 브랜드와 동명인 조향사 프레데릭 말은 언제나 최상의 재료만을 사용해 향수를 제조하며, 모든 향수 라인은 체온과 어우러지며 매일 뿌려도 질리지 않는 향을 발산한다. ‘에르베 에라우’는 천연 자연 성분을 최신 과학 기술과 접목한 에코 브랜드. 강력한 안티에이징 효과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A3 코다지 ‘주르&뉘 크림’.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텍스처로 이뤄진 데이&나이트 크림. 무색 무취 제품이라 민감성 피부도 안심하고 바를 수 있으며 하루 종일 빛나는 피부를 완성해준다. 아침 저녁 두 제품을 꼼꼼히 바른 결과 다크스폿과 주름들이 눈에 띄게 사라졌다는 사실! 프레데릭 말 ‘무스크 레바쥐르’의 잔향은 감각적이면서도 따뜻하고 또 유혹적이다. 에르베 에라우의 ‘크렘 엑스트라 리치’도 추천한다. 환절기 메마르고 건조하며 민감한 피부를 위한 특효약. 믿음직스러운 ‘약국’ 냄새조차 마음에 쏙 든다.

Jessica Hogan (영국 <보그> 뷰티 에디터)
A1 디스 웍스(This Works), 리즈 얼(Liz Earle), 아로마테라피 어소시에이트(Aromatherapy Associates)
A2 ‘디스 웍스’의 페이셜 에센셜 오일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을 강력한 노화방지 효과를 지녔다. 아름다운 패키지와 재치 있는 네이밍 센스는 디스웍스의 매력 포인트! ‘리즈 얼’은 식물학을 바탕으로 탄생한 브랜드. 영국 남부에 위치한 작은 섬, 웨이트에서 나고 자란 식물들을 주원료로 한다. 최근 1년간 꾸준히 사용 중인데 지인들로부터 ‘안색이 무척 밝아졌다’는 칭찬을 자주 듣곤 한다. ‘아로마테라피 어소시에이트’는 럭셔리 홈스파를 위한 최적의 브랜드. 일년에 두 번, 패션위크때마다 파우치 안에 꼭 넣어 다닌다.
A3 디스 웍스 ‘노 링클 원더 에센스’. 매일 아침 안티에이징 세럼 혹은 데이크림을 바르기 전에 도포하면 부스팅 효과를 만끽할 수 있다. 리즈 얼 ‘클렌즈&폴리시’는 올해로 10년째 사용 중인 세안제. 모든 피부 타입에 잘 맞고, 얇은 면 소재인 모슬린 타월을 이용해 살살 닦아내면 딥클렌징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아로마테라피 어소시에이트 ‘리바이브 모닝 배스&샤워젤’은 아침 샤워용으로 제격. 자몽과 로즈메리 향의 신선한 하모니가 찌뿌드드한 기분을 맑게 깨워준다. 입욕제로도 손색이 없는데, 샤워 직전에 바르고 씻어내지 말고 증기를 쐬주면 몽글몽글한 오일 질감으로 변해 특별한 샤워 타임을 즐길 수 있다.

Susana Chaves (포르투갈 <보그> 뷰티 에디터)
A1 클라우스 포르토(Claus Porto), 네일즈 포 어스(Nails 4 us), 윙크(Wiñk)
A2 ‘클라우스 포르토’는 1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적인 홈 뷰티 브랜드. 섬세한 수작업으로 빚어낸 비누와 향초는 오프라 윈프리가 사랑하는 머스트 해브 아이템으로 유명하다. 지인들에게 선물할 일이 있을 때 클라우스를 방문하면 만사형통이다. ‘네일즈 포 어스’는 네일 부티크로 시작해 현재 다양한 매니큐어와 트리트먼트 라인을 취급하는 네일 전문 브랜드다. 또 ‘윙크’는 매혹적인 아이 메이크업 맞춤 브랜드. 인조 속눈썹이 마치 내 것처럼 자연스럽고, 오프라인 매장의 아이라인&눈썹 문신 실력도 수준급이다. 속눈썹 연장과 펌 시술도 진행한다. 눈썹 하나로 인상이 바뀔 수 있음을 체험할 수 있는 ‘뷰티 성지’와 다름없는 곳.
A3 클라우스 포르토가 매 시즌 한정 출시하는 알록달록한 수제 비누는 은은한 아로마 향과 함께 인테리어 소품으로 손색 없다. 여름을 맞아 네일즈 포 어스에서 출시한 재스민-바이올렛 컬러 매니큐어 ‘뷰티 에어라인’은 나와 협업해 만든 제품이라 더욱 애착이 간다. 마지막으로 포르투갈 여행을 앞두고 있다면, 윙크에서 삐죽삐죽 지저분한 눈썹 정리 서비스를 꼭 받아보시길! 언제 그랬냐는 듯 깔끔하게 정돈할 수 있다.

Sachiko Igari (일본 <보그> 뷰티 컨트리뷰팅 에디터)
A1 치카(Chicca), 어딕션(Addiction), 우카(Uka)
A2 ‘치카’는 가네보에서 출시한 메이크업 브랜드 중 하나로, 뉴욕에서 활동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야스오 요시카와의 진두 지휘아래 탄생했다. ‘어딕션’ 또한 뉴욕에서 활동 중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아야코와 고세 그룹이 협업해 출시한 브랜드로, 한 번의 터치로 강렬한 인상을 전하는 ‘엣지 메이크업’을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을 다량 갖췄다. ‘우카’는 일본에서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힐링헤드 스파로, 헤어&네일 전문 살롱이다.
A3 치카의 ‘래비싱 글로우 파우더 파운데이션은 개인적으로 올해 최고의 파운데이션상을 주고 싶을 만큼 만족스러운 제품. 원래 내 피부처럼 자연스럽게 표현되고, 지속력 또한 으뜸이다. 어딕션 ‘아이라이너 펜슬’은 라인이 하루 종일 번짐 없이 유지되고, 다양한 색상을 갖춰 머릿속에 그리는 바로 그 색상을 손 안에 넣을 수 있다. 이 제품으로 눈에 힘을 주지 않고선 외출하지 않을 정도로 사랑하는 아이템이다. 우카의 ‘네일 오일’은 한국에서도 판매되지만 그래도 추천하고 싶은 제품(현지에선 30% 이상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손톱에만 바르기엔 아까울 정도로 향이 좋고, 작고 귀여운 사이즈라 언제 어디서나 휴대가 간편한 것도 장점이다.

Yvonne Wang (타이완 <보그> 뷰티 디렉터)
A1 나루코(Naruko), 포 비러브드 원(For Beloved One), 치타 바이 로저(Citta by Roger).
A2 ‘나루코’는 대만에서 알아주는 뷰티 대부, 니우 얼이 창립한 브랜드. 온라인으로 시작, 현재는 대만 전역에 오프라인 매장을 오픈하며 대만 뷰티 시장의 새로운 라이징 스타로 발돋움하고 있다. ‘포 비러브드 원’은 전직 뷰티 에디터이자 다수의 뷰티 북을 발간한 우 페이 웨이의 브랜드.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 다니며 발견한 유효 성분을 주원료로 사용해 단시간에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치타 바이 로저’는 20년 경력을 자랑하는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 로저가 만든 코스메틱 전문 브랜드. 기초 관리&베이스 메이크업 제품 모두 아시아 여성만을 타깃으로 만들어졌으며, 서기를 비롯한 수많은 톱 여배우들이 그의 제품에 열광한다.
A3 나루코에선 태국산 목련 꽃을 주성분으로 활용한 나이트 마스크 젤 ‘타이완 매그놀리아 브라이트닝 앤퍼밍 나이드 젤리 EX’ 를 특히 추천한다. 화이트닝, 안티에이징, 항산화, 수분 공급 효과를 한번에 볼 수 있는 마법의 제품! 수익금의 일부는 자선단체에 기부되니 ‘착한 소비’에도 앞장설 수 있다. 포 비러브드 원 ‘화이트닝 바이오-셀룰로오스 마스크’는 배우 쉬시위안(서희원)의 화장대 필수품으로도 유명하며. 치타 바이로저의 ‘매지컬 메이크업 리무버’는 클렌징 오일, 폼 클렌저, 포인트 메이크업 리무버 역할을 한번에 해결하는 만능 재주꾼. 손끝으로 롤링하면 크림 포뮬러가 오일로 바뀌며 메이크업 잔여물을 완벽히 녹여내고 물을 살짝 묻혀 한 번 더 롤링하면 워터프루프 마스카라까지 한 번에 지워낼 수 있다.

Valerie Zhang (중국 <보그> 뷰티 디렉터)
A1 허버리스트(Herborist), 지(Ji), 유 세이(Yue Sai)
A2 ‘허버리스트’는 중국의 전통의학을 기반으로 한 스킨 케어 브랜드. 올해로 탄생 15주년을 맞았으며, 프랑스, 스페인, 독일, 러시아를 비롯한 10여 개국에 진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중국 전통 의학을 모티브로 만든 독특한 제품들이 많다. ‘지’는 중국 P&G사에서 론칭한 신생 브랜드로 중국어로 ‘계절’을 의미한다. 모든 제품이 중국 전통 의학을 토대로 만들어졌으며, 계절에 따른 피부 고민을 해결해주는 라인들로 구성된다. ‘유 세이’는 중국의 유명 셀러브리티 유 세이가 만든 브랜드로, 8년 전 로레알이 인수하면서부터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스킨케어부터 메이크업까지 고루 갖췄으며, 특히 스킨케어 라인은 한방 재료로 쓰이는 버섯과 효모 추출물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A3 허버리스트의 ‘타이 치 안티에이징 앤 리바이탈라이징 에센스’. 세럼과 캡슐(하루에 한 번 사용하는)이 세트로 구성돼 집중 관리에 효과적이다. 지의 ‘포 시즌스 세럼’는 환절기 민감해진 피부를 다독여줄 에센스로 세안 후 이것 한 병이면 충분하다. 또 노화방지 특효약인 인삼을 비롯해 불멸의 식물로 불리는 앤젤리카 추출물을 함유한 유 세이 ‘커스텀 메이드 레인보우 세럼’도 아침 저녁 꾸준히 한 달간 쓰면 안티에이징 효과를 경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