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등장한 백 디자이너들

쇼핑에서 중요한 건 가격이나 라벨이 아니다. 유명 라벨의 잇 백과 시그니처 백들이 주춤한 사이, 동시대적 감각과 참신한 아이디어, 경험과 열정으로 무장한 백 디자이너들이 새롭게 등장했다.



1st Rumor by Song Kyung Ah

멀티숍 마이분과 푸드 마켓 SSG, 아기자기한 카페와 맛집이 모여 있는 청담동 피엔폴루스 건물 뒷골목은 요즘 패션 피플들로 북적댄다. 그 한쪽에선 모델 송경아의 숍 ‘1st 루머’의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층고 2m가 채 되지 않는 작은 매장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프로젝트로 꾸며질 송경아의 아지트 같은 공간. 1st 루머는 송경아의 패션 감각과 디자인 재능, 다채로운 스타일링 노하우가 반영된 백 브랜드다. “비싼 백은 많지만 다들 비슷한 모습이죠. 그런데 그 비싼 가격대에 맞는 퀄리티를 만나기가 좀처럼 힘들어요. 나만의 개성을 간직한 가방을 만들고 싶었어요.”

화보 촬영을 통해 수도 없이 다양한 옷과 액세서리를 경험해본 그녀가 만드는 가방은 어떤 모습일까? “그동안 ‘이런 가방이 있었으면’, 혹은 ‘이런 스타일에 어울리는 가방은 없을까’ 할 때가 많았어요. 내게 필요한 가방을 만들고 싶어시작하게 됐어요.” 이를 위해 시장조사부터 매장 인테리어 디자인은 물론, 준비 기간 2년 동안 가죽 공방들을 찾아다니며 백 제작 과정도 꼼꼼히 배웠다. 가죽을 다루는 게 쉬운 일은 아니더군요. 하지만 뭔가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작업 그 자체가 너무 매력적이었어요.”조사와 디자인, 소재와 부품 선택, 제품 이미지 컷과 카탈로그 촬영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해낸 송경아 1st 루머의 컨셉은 모던 빈티지. 그녀가 즐겨 그리는 1920년대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은 토트백, 어디서나 무난하게 잘 어울릴 실용적인 캔버스 백을 다양한 스타일로 선보일 예정이다.

“문화 아이콘이 되고 싶어요. 라이프스타일 전반을 아우를 수 있는 브랜드를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시작은 백이지만 리빙 소품은 물론, 전시나 공연 등 문화 콘텐츠도 하나씩 늘려갈 계획. 그리고 새로운 프로젝트마다 루머라는 이름 앞에 2nd, 3rd 등을 차례대로 붙여나갈 예정이다. “다양한 경험 덕분에 남들과는 차별되는 아이디어를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우선은 여성들의 스타일에 영향을 주는 백 디자이너가 되고 싶어요.”



Parc 11 by Parc So Yoon

쇼핑객의 지갑을 열게 하는 건 언제나 들기 편안하고 유행을 타지 않는 세련된 백, 그러면서도 흔치 않은 개성의 백이다. 2011년 론칭한 박소윤의 ‘파크 11’은 소리 소문 없이 멋쟁이들의 리얼리티 룩을 통해 알려진 가방 브랜드. 편집 매장 <슈퍼노말>의 베스트셀러도 파크 11의 백들이다. 파크 11의 인기 비결은 한마디로 합리적인 가격대와 완성도 높은 디자인. 특히 황금빛 금속 장식과 체인을 이용한 화려한 백들은 청담동 멋쟁이들뿐 아니라 패션 기자들이나 스타일리스트들에게도 어필할 정도로 매력이 넘친다. 광고와 공연 기획, 음악감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디자이너 박소윤이 백 브랜드를 시작한 이유는 이렇다. “백들이 너무 획일적이고 똑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언젠가부터 갖고 싶은 가방이 없더군요. 나만의 백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만들기 시작했죠.”

박소윤이 공들이는 부분은 소재. 최고급 가죽을 수입해 꽤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여 정성껏 가공한다. 이렇게 맘에 쏙 드는 가죽 소재를 가지고 놀다 보면 아이디어가 떠오른단다. “주변에선 파크 11 백을 든 제게 브랜드를 묻곤 해요. 한국 분들에게 가장 많이 듣는 말은 ‘국산 같지 않다’는 말인데, 그 말이 썩 기분 좋지만은 않더군요. 국내에서도 얼마든지 해외 명품 브랜드 못지않은 백을 만들 수 있는데 말이죠.” 파크 11 백을 더욱 특별하게 하는 건 다양한 금속 체인과 장식, 그리고 백과 함께 연출할 수 있는 주얼리다. “패션을 완성하는 액세서리로서 백의 역할이 중요하지만, 주얼리도 못지않게 중요해요. 같은 주얼리라도 의상에 따라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듯 어떻게 연출하느냐에 따라 주얼리가 되기도 하고 백의 일부가 되기도 하죠.” 이렇게 완성된 파크 11 백은 어디서나 시선을 끌 만큼 개성 넘치는 실루엣을 완성한다.

“가격 대비 퀄리티도 훌륭하지만, 무엇보다 디자인이 신선하고 참신해요. 명품 백 못지않게 완성도 또한 뛰어나죠. 진정한 멋쟁이들은 브랜드를 따지지 않아요. 해외시장으로 나갈 수 있는 가능성 또한 충분합니다.” <슈퍼노말> 바이어의 말처럼, 하나하나 수공예로 완성되는 파크 11 백과 주얼리는 해외 유명 브랜드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여자들은 누구나 나름의 매력을 지니고 있어요. 연령, 직업, 나이, 분위기에 따라 다른 매력을 발산할 뿐이죠. 그들의 개성과 매력에 어울리는 다양한 아이템들을 만들고 싶어요.”




Thavma by Lee Soo Jung

디자이너 이수정 역시 들고 싶은 백을 직접 디자인해보자는 생각에서 브랜드를 시작하게 됐다. 그러니까 스타일리스트를 거쳐, 레스토랑 경영, 패션 브랜드 컨설팅과 홍보 등 다양한 경험을 통해 디자인과 비즈니스 감각을 익힌 그녀를 디자이너로 이끈 건 감각만으로도 충분하다는 믿음! “레스토랑 경영 후 거의 2년마다 직업과 명함이 바뀌더군요. 당시 어린 딸이 ‘엄마의 것’을 해보라는 거예요. 새로운 일을 해보고 싶던 찰나에 바로 가방에 눈길이 가더군요.”

이미 수많은 백들을 구입한 그녀이기에 자신이 원하는 백이 뭔지 정확하게 알고 있었던 그녀는 첫 제품으로 심플한 사각 토트백을 만들어 들고 다녔다. “처음엔 팔아야겠다는 생각보다 좋아서 들고 다녔죠. 그런데 주변 반응이 정말 좋은 거예요. 카페에서 처음 본 여자분에게 트렁크에 있던 샘플을 바로 팔았던 게 ‘타마’의 시작이었어요.” 그 후 입소문을 통해 인기를 끌기 시작한 타마 백은 이수정의 다양한 인맥과 홍보 노하우가 더해져 ‘청담동 백’ ‘연애인 백’으로 유명해졌다. “요즘 멋쟁이들은 남들과 달라 보이기를 원하죠. 생산업자들의 수준 역시 높아졌고요. 머리부터 발끝까지 국산 브랜드로 치장한 멋쟁이들도 흔해졌어요. 그만큼 국내 브랜드, 국내 디자이너들이 경쟁력을 갖췄다는 얘기죠. 타마는 나만의 개성과 스타일을 원하는 여자들을 위한 백입니다. 피드백이 빨라 만드는 재미가 더 커요.”

무엇보다 셀링 포인트를 정확하게 알고, 이를 위해 스타일링 포인트를 정확하게 짚어준 것이 성공 비결. “대기업과 매스 브랜드의 자본력과 마케팅에 비하면, 개인 디자이너들은 한계가 많지만 차근차근 해나가려고 해요.” 론칭한 지 3년이 채 안 됐지만, 인도네시아, 중국, 일본에도 진출했고, 내년엔 중국 서안의 백화점에 입점할 예정이다. “타마는 그리스어로 기적이라는 단어예요. 전 늘 기적을 바라고 꿈을 꿉니다. 바로 이 패션계에서 말이죠.”



Giancomina by Han Mi Na

‘지안코미나’의 디자이너 한미나가 중점을 두는 두 가지는 독창성과 디테일이다. 가로수길 뒤편에 자리한 쇼룸에는 이그조틱 가죽과 스터드가 잔뜩 박힌 화려한 백들이 묵직한돌과 콘크리트와 어울려 강렬한 인상을 준다. 어릴 때부터 옷보다는 가방과 신발에 관심이 많았던 그녀 역시 세상의 백이란 백은 죄다 경험해본 ‘뼛속까지’ 패션 피플이다. 엘칸토와 쌈지를 거쳐 프로모션 가방 제작을 10년 넘게 해온 그녀가 지안코미나를 론칭한 건 2년 전. 값비싼 클래식 백이 싫증 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싶었다.

“오랫동안 남의 가방만 만들다 보니 나만의 브랜드를 해보고 싶더군요. 남들과는 차별되는 백을 만들고 싶기도 했고요.” 새로운 백을 선보이고 싶은 욕심만큼이나, 결코 비싸지 않지만 고급스러운 백을 만들 자신이 있었다. 쇼룸에서 광채를 뽐내던 스터드가 잔뜩 박힌 ‘쎈’ 아이템들이 바로 지안코미나의 시그니처 백. “가방이 재밌는 건 바로 ‘포인트’예요. 똑같은 가방이라도 어떤 장식으로 어떻게 마무리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확 달라지거든요. 가방 만드는 재미가 바로 이겁니다.” 악어, 타조, 뱀피 가죽 등 최고급 특피지만 유명 브랜드의 절반도 안 되는 가격에 맞춤 제작이 가능한 것도 특징이다.

“명품 백의 인기가 주춤해졌어요. 브랜드 충성도도 예전 같지 않고요. 무엇보다 요즘은 ‘나만의 백’을 원해요. 국내 가방 디자이너들에겐 좋은 기회죠.”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해외로 진출해볼 계획이다. “‘지안코’는 우리나라의 ‘김 · 이 · 박’ 씨처럼 이탈리아의 대표 성씨 중 하나예요. 거기에 제 이름 ‘미나’를 합성했죠. 이탈리아 하면 ‘장인 정신’이란 단어가 먼저 떠오르잖아요. 지안코미나 역시 장인 정신으로 똘똘 뭉친, 독특하고 감각적인 백을 선보일 겁니다. 스타일리시한 여성들이 언제 어디서나 매력을 뽐낼 수 있는 그런 가방 말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