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6 F/W 뉴욕 패션위크 – 캘빈 클라인의 유혹적인 미니멀리즘

_ARC0151_1280x1920
패션쇼의 시점에 대한 토론이 이뤄지고 있는 바로 이 순간, 지난 1998년 뉴욕 디자이너들의 컬렉션을 앞서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끈 헬무트 랭이 런웨이로 돌아오는 건 적합해 보였다. 물론 헬무트 랭이 직접 그곳에 있지는 않았다. 그는 이미 10여년 전 아티스트로 변신해 패션계를 떠나버렸다. 그러나 그가 상징하던 바는 여전히 패션의 영역 전반에 걸쳐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즉, 플랫 프론트 팬츠와 같이 혁신적인 미니멀리즘, 그리고 매달린 끈이나 비닐로 묶인 깃털같이 엉뚱한 장식을 한 간결하고 구조적인 디자인 말이다.
_ARC0485_1280x1920
프란시스코 코스타가 이끈 이번 캘빈 클라인 쇼가 헬무트의 재림이었다는 주장을 하려는 건 아니다. 그러나 섹시하게 차용한 미니멀리즘이라는 동일한 느낌을 주었고, 본래 캘빈 클라인이 전성기 시절 제시하던 관능적인 모더니즘보다 더 지적이었다. 프란시스코 코스타는 2004년 첫 데뷔 이후 재단과 소재 양쪽에서 부드러워지고 있다. 그리고 이는 특히 가슴팍이 깊은 V자 모양을 하고 있는 블랙 드레스들에서 좀더 섹시하게 느껴진다.
_ARC0779_1280x1920
네크라인이 깊게 파졌거나 주렁주렁한 블랙 스트랩으로 장식된 것이 아니라면 퍼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진짜 모피는 아니에요. 페이크퍼를 다루는 건 재미있었어요.” 코요테와 링크스, 스컹크를 디지털 프린트한 프란시스코 코스타의 디자인은 3종류의 체크무늬가 한번에 쓰인 드레스만큼 매력적이었다.
_ARC0177_1280x1920
코스타는 캘빈 클라인에서의 임기 동안 미니멀리즘을 재해석하는 작업을 꾸준히 하고 있다. 그리고 이번 시즌에 그는 패브릭 혁신보다는 정돈된 선을 늘리는 데에 치중했다.
_ARC0823_1280x1920
여기에는 잘 세공한 보석이나 예의 스트랩과 스트립이 더해졌다. “매우 헬무트 스러워요.” 누군가 말했을 지도 모른다.

▲ 사진을 클릭해 Calvin Klein 2016 F/W 컬렉션 룩을 모두 감상하세요.

▲ 사진을 클릭해 Calvin Klein 2016 F/W 컬렉션 룩을 모두 감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