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T VOGUE – ‘초현실주의 패션 사진’의 대가, 어윈 블루멘펠드

Erwin Blumenfeld ⓒCondenastworldwide

Erwin Blumenfeld ⓒCondenastworldwide

#TBT(Throwback Thursday)목요일의 <보그> 아카이브, 오늘은 1953 8월로 떠나보겠습니다. ‘A Shake-Up in Young Fashion’ 이란 제목의 화보는 사진가 어윈 블루멘펠드(Erwin Blumenfeld) 작품! 마치 포토샵 효과를 같은 63년전 사진입니다.

이미지의 반복, 중첩과 삭제 등을 좋아했던 그는초현실주의 패션 사진 대가로 꼽힙니다(디자이너 자크무스가 그의 열혈 팬이죠) 어릴 적부터 떡잎이 남달랐어요. 부모님이 처음 사준 카메라로 피에로 분장을 , 손엔 피에로 얼굴을 비추는 거울을 들고 자화상을 찍었죠.

Erwin Blumenfeld ⓒCondenastworldwide

Erwin Blumenfeld ⓒCondenastworldwide

하지만 1 세계대전 시절엔 엠뷸런스 운전병, 무명 화가이자 쓰러져가던 옷가게를 운영하던 상점 주인이었답니다. 옷가게의 방에서 손님들에게 사진을 찍어 주며, 사진을 시작한 그는 카메라를 손에서 놓질 않았고, 1920년엔 사진 잡지를 창간하기도 합니다이후 1940년대와 50년대를 휩쓴 최고의 패션 사진가로 성장한 그는 1943년부터 1962년까지 <보그> 아트 디렉터로 일하기도 했습니다독일 다다(DADA) 일원으로기존의 틀을 깨는 예술 운동인 다다이즘(Dadaism)’ 앞장섰던 작가였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