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디자이너들의 시즌 컬렉션 2

아직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는 쏟아지지 않았지만,
자신만의 분명한 색깔로 인정받은 차세대 다크호스들이 있다.
<보그>가 이들 젊은 디자이너들의 새로운 시즌 컬렉션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촬영에는 오세웅만 참여했다. 종이비행기와 종이배 프린트의 니트 스웨터는 모두 피스 러브 앤 언더스탠딩, 회색 트레이닝 쇼츠는 레이닝 챔프(at 플랫폼 플레이스), 흰색 테니스화는 라코스테 (at 플랫폼). 


Peace, Love and Understanding


진짜 맛집의 공통점은 메뉴가 네 가지 이하라는 것. 패션에도 심심치 않게 이 공식이 적용되는 경우가 있는데, 피스 러브 앤 언더스탠딩(이하 PL&U)도 그중 하나다. 이희문과 오세웅은 PL&U의 귀여운 프린트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정체를 알고 나면 경악할까 걱정했지만, 청순한 소년 소녀 같은 캐릭터의 디자이너였다면 오히려 비현실적이었을지도 모른다. 어쨌거나 이들도 마음만은 순수하다. “이름에 브랜드의 정체성을 그대로 담았습니다. 스트리트웨어 브랜드들처럼 특정 문화를 구축한다기보다는 공통적으로 가져가야 할 가치라고 할 수 있죠.”

 

스웨트 셔츠와 티셔츠 같은 상의에 백팩, 모자 등 소품이 곁들여진 단출한 컬렉션, 그리고 어린 시절을 추억하게 하는 프린트는 실제로 사랑스럽고 평화로우며, 누구나 쉽게 받아들일 만하다. 이번 컬렉션의 주요 테마인 종이비행기와 종이배는 지난 시즌에 선보인 디자인을 패턴화한 것. 늘 그렇듯 어릴 때부터 좋아했던 것들에 대해 생각했고, 어릴적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주제인 만큼 연분홍 바탕에 회색 비행기, 선명한 파랑 바탕에 빨간 테두리 하얀 배 등 빈티지풍으로 색을 조합했다. “쉽고 단순하게 결정했을 것 같지만 프린트를 결정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프린트가 가장 큰 특징인 만큼, 어디서 본 듯한 느낌이 드는 것들을 가능한 배제하려고 노력하거든요. 결국 그런 과정을 통해 걸러져 나온 결과물이 PL&U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간다고 생각해요.” 매 시즌 새로운 아이템을 추가해서 컬렉션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고, 지난 시즌 문구류에 이어 이번 시즌엔 니트 스웨터와 미러 선글라스를 추가했다. 탐스, 와비 파커처럼 수익금 일부를 어린이 재단에 기부하고 있으니 입는 것만으로도 남을 도울 수 있는 착한 브랜드다.



모델과 디자이너가 착용한 의상은 모두 클라이막스, 흰색 테니스화는 모두 라코스테(at 플랫폼).


Climax


‘노 컨셉’이라는 말만큼 컨셉추얼한 게 있을까? 게다가 이름은 ‘절정’이라는 뜻이다. 의심이 많거나 남들이 그럴듯해 보이는 걸 참지 못하는 이들은 콧방귀를 뀔지 모르겠지만, 디자이너 이지원은 지나치게 사색적이거나 특별한 의미를 담는 데 익숙지 않다. “지금은 해체된 일본의 인디 펑크 밴드 이름이에요. 웃긴 게, 그 밴드의 앨범에도 ‘클라이막스’라는 제목의 노래가 있는데, 그 노래를 듣다 보면 보컬이 클라이막스라고 무려 다섯 번이나 연이어 외치는 구절이 나와요. 클라이막스, 클라이막스!” 단, 섹슈얼한 상상 따윈 접을 것. 턱 밑까지 잠그는 미니멀하고 단정한 코트, 네오프렌 소재의 뻣뻣한 실루엣, 아스팔트 위 중앙선처럼(정중앙에서 약간 옆으로 치우친) 코트와 스커트 위에 곧게 뻗어나간 선 등이 클라이막스의 컨셉이다.

“노 컨셉이라는 의미는, 가장 먼저 소재를 선택한 다음 그 소재에 맞는 디자인을 생각해나간다는 뜻이에요. 시작부터 구체적이니까요.” 가을, 겨울 컬렉션의 주요 소재로 네오프렌을 선택한 이유 또한 타당하다(남들이 많이 썼든 말든 개의치 않는다). 지난겨울에 사 입은 네오프렌 코트가 의외로 가볍고 따뜻한 데다 주름이 잘 가지 않는 걸 보고 시도하게 됐단다. “직선 실루엣을 표현하기에 적당하죠. H라인 코트, A라인 스커트 등.” 소박해 보일 정도로 절제된 디자인은 늘 여러 번의 시행착오와 미세한 차이로 완성된다. 단숨에 죽 그은 것처럼 선의 위치와 간격, 복잡한 퀼팅 패턴의 조합 역시 마찬가지. 이 사소하고 개인적인 집착의 결과물은 미묘한 디테일에 반응하는 패션계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더블 캐시미어 코트도 전체적으로 스톤이 박혀 있긴 하지만 아주 여성스럽거나 화려해 보이지 않죠. 자주, 오래 입을 수 있는 옷이 좋은 옷이라고 생각해요.” 클라이막스의 캐주얼하고 실용적인 디자인도 좋지만, 범상치 않은 이지원의 취향이 궁금하다면 내년에 론칭할 상위 라인 ‘더 클라이막스’를 기대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