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키워드, 어워드 – TV 편

2015년을 여덟 개 분야의 키워드로 분석했다. SNS를 달군 화제의 인물들과 올 한 해 문화·예술계 사건 사고에 대한 백과사전식 총정리. 그리고 객관적 자료와 주관적 잣대로 선정한 〈보그〉 어워드!

tvmusic

먹어야 사는 TV

대체 얼마나 더 먹어야 하는 걸까? 2015년 한 해 TV는 거의 시도 때도없이 먹고, 만들고, 마셨다. 먹방 트렌드에 이어 셰프들을 등장시킨 쿡방이 유행했고, 백종원, 최현석, 샘 킴, 김풍 등 스타 셰프들도 탄생했다. JTBC의 <냉장고를 부탁해>와 tvN의 <집밥 백선생>, 코미디TV의 <맛있는 녀석들>과 SBS의 <백종원의 3대 천왕> 등 현재 방영 중인 프로그램만 10여 개. 게다가 단순히 만들어 먹는 포맷 외에 맛을 논하는 <수요미식회>와 같은 응용 프로그램까지 나왔고, <냄새를 보는 소녀> <오 나의 귀신님>처럼 셰프를 주인공으로 한 드라마도 제작됐다. 편성표 일주일 치를 부족함 없이 채울 정도다. 스튜디오가 아닌 주방에서, 연예인보단 셰프들의 레시피에 기대 흥했던 2015년의 한 상. 이 만찬은 과연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

여자 없는 예능

남자투성이의 웃음만 가득한 한 해였다. 장수 오락 프로그램 <무한도전>과 <1박 2일>은 새 멤버를 구성하면서 여자는 제외했고, 시즌을 거듭하는 <삼시세끼> 시리즈 역시 남자 멤버들로 기본 구성을 꾸렸다. 그간 <해피투게더>의 메인 MC로 버티고있던 박미선과 김신영 역시 프로그램이 개편되면서 성별 남자인 김풍과 전현무로 교체됐다. 완벽하게 남성 중심의, 남성이 만들어내는 웃음판이다. 제작진 측은 남성 출연자들끼리의 합이 연출상 더 용이하고, 여성 출연자가 출연할 경우 잡음이 일 위험이 큰 걸 이유로 들지만, 정말 이게 예능 남초 현상의 모든 이유라면 분명 다시 고려해야 할 상황이다. 그 잡음이란 건 애초 예능인의 탓이 아니며, 여자 개그맨들 역시 남자만큼 충분히 웃기기 때문이다. 그나마 이국주의 기세를 이어 이런저런 프로그램에 틈틈이 출연하며 활약 중인 장도연과 박나래의 선전이 안쓰러울 뿐이다.

방송국의 음원 장사

신해철 사망 1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히든싱어 시즌 4>의 방송 당일,멜론과 벅스 등 대다수의 음원 사이트를 주름잡은 건 <히든싱어> 표지의 신해철 노래였다. <복면가왕>에서 ‘황금박쥐’의 열창이 이어지던 지난 9월 주요 음원 사이트의 랭킹 상위권은 죄다 ‘황금박쥐’가 부른 노래였다. 오디션 프로그램을 비롯, 수년째 기세가 꺾이지 않는 노래 중심 방송 탓에 음원 시장의 판세가 바뀌었다. 아이돌이나 톱 아티스트들의 신보 못지않게 새롭게 방송을 탄 오래전 노래가 음원 순위권의 강자가 된 것이다. 심지어 Mnet의 <언프리티 랩스타>는 제작 단계부터 음원 판매를 고려한 프로젝트다. 매주 발표되는 신곡과 한 시즌이 끝난 뒤 발매하는 컴필레이션 앨범까지 프로그램 기획 당시부터 모든 게 계산되어 있었다. 보통 음원 수익은 기획사와 유통사가 나누어 가져가는데, Mnet은 유통까지 맡아 80%가 넘는 수익을 챙겼다. 음반 기획사는 이제 방송 스케줄까지 챙겨야 하는 처지가 된 걸까. 음원 시장에 방송사 입김이 심상치 않다.

인터넷 방송의 안방 진입

MBC는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의 포맷을 그대로 가져와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시작했고, 네이버는 각종 영상을 자체 편집해 방송하는 서비스 ‘네이버 TV’를 론칭했다. tvN이 모바일용으로 시작한 서비스 ‘tvNgo’ 역시 비슷한 포맷이다. 웹드라마, 스낵 영상, 1인 방송 등 다종다양하게 변하고 있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TV의 의미 자체가 아리송해졌다. 이제 시청자들은 스마트폰으로 주요 프로그램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감상하고, 스스로가 창작자가 되어 직접 방송을 발신하며, 그렇게 얻은 인지도로 공중파 방송에도 진출한다. 방송과 인터넷, 드라마와 오락 프로그램 등 경계가 사라진 형국이다. 게다가 2016년 시작한다는 미국의 동영상 사이트 넷플릭스는 시청 환경까지 변화시킬 모양새다. 모든 게 다 TV고, 모든 게 다 TV가 아닌 상황. 미디어의 새로운 우주가 열리고 있다.

★Vogue Awards TV★

올해의 막무가내 김수미는 조영남에게 ‘치매 걸린 노인’이란 막말을 던지고, 조영남은 프로그램 제작 발표회에서 돌연 하차를 선언했다. 너무나 엉망이라 ‘이 무슨 포스트모던 아트인가’ 싶었던 <나를 돌아봐>의 제작 발표회 광경. 어르신들, 정신 좀 차리세요!
새로운 ‘먹스타’ 모 방송에서 많이 먹어 문제라며 등장했던 형욱 씨가 네티즌의 호감을 얻어 SNL까지 진출했다. “빨리 라면 끓여주세요.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는 먹방계의 유행어. 그간 ‘짤방’으로만 볼 수 있었던 ‘갓 형욱’ 씨는 아프리카TV도 한다.
화제의 인물 박명수의 호통마저 아이유에 대한 팬심으로 이겨낸 ’무도 가요제’의 마스코트 유재환, “모스트스럽게~!”를 외치며 한국판 안나 델로 루소로 거듭난 황석정, 19금 아이콘이 된 혼전 순결주의자 강균성, <복면가왕>의 복면 디자이너에서 예능 대세로 떠오른 황재근, 무명생활 9년 만에 빵빵 터지고 있는 황치열.
막장의 끝 주말 연속극의 막장 기운이 잠잠해진 사이, 아침 드라마의 막장은 레벨을 업했다. 특히나 <이브의 사랑>의 세나가 시전한 ‘실어증 행세하며 낱말 카드로 얘기하기’는 상상을 초월하는 기술. 그녀는 이 드라마에서 파스타 싸대기를 맞기도 했다.
최악의 갑 법무법인 ‘한송’의 한정호 대표와 그의 와이프 최연희.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 의식을 풍자한 블랙코미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는 대한항공의 ‘땅콩 회항’ 사건과 숱한 갑질 논란을 떠오르게 했다.
최고의 을 원 인터내셔널의 인턴 사원 장그래와 영업3팀의 직원들. 윤태호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미생>은 이 땅의 모든 미생을 위한 따뜻한 위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