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 하나 바꿨을 뿐인데

잘 고른 가방 하나 열 드레스 안 부럽다. 매일 드는 데일리 백은 아니지만, 칙칙한 옷장에 활기를 더해주는 ‘얼굴마담’ 가방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