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당신을 많이 사랑해요. 충분친 않겠지만… 삶은 담배 같아요. 그리고 난 벽 속에 굴러다니는 얇은 동전 같죠. 난 암흑으로 돌아갈 거예요.” 스물일곱 살에 비극적으로 삶을 끝낸 천재 싱어송라이터 에이미 와인하우스, 그 독보적 스타일과의 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