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퓸 보디로션의 매력

 

바람을 타고 은은하게 퍼지는 향기만큼 여자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게 있을까. 향수보다 촉촉하고 은은한 매력덩어리, 퍼퓸 보디로션으로 온몸에 향을 입혀보자!

 

1 조 말론 런던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아 바디 앤 핸드 로션’.

만개한 프리지어의 감미로운 향. 가벼운 텍스처로 끈적임 없이 흡수된다.

2 디올 ‘미스 디올 블루밍 부케 모이스처라이징 바디 밀크’.

만다린 오렌지의 상큼함과 작약의 향기로움이 오랫동안 부드럽게 퍼진다.

3 에스티 로더 ‘모던 뮤즈 바디로션’.

연하게 번지는 매력적인 재스민 향에 강력한 수분감까지!

4 끌로에 ‘로즈 드 끌로에 퍼퓸드 바디 로션’

커다란 장미 꽃다발을 연상시키는 사랑스러운 향이 촉촉하게 스며든다.

5 샤넬 ‘코코 마드모아젤 에뮐지옹 이드라땅뜨 뿌르 르 꼬르 모이스춰라이징 바디로션’.

포뮬러에 미세한 펄을 함유해 온몸을 은은하게 빛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