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폼에 대한 착한 생각

래코드는 단순한 리폼이 아닌 재활용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한다. 육스닷컴 Y.E.S. 어워드의 최종 6개 브랜드에 선정된 래코드를 담당하고 있는 한경애 상무를 홍콩 PMQ에서 만났다.

 

 

 

VOGUE(이하 V) 대기업에 레코드의 컨셉트를 설득하지 쉽지 않았을 것 같아요. 처음 시작이 궁금해요.

한경애(이하 한) 언제까지 한 시즌 입고 버리는 옷을 살 순 없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그래서 사회적으로 패션이 지속 가능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다 이렇게 버려지는 부자재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풀게 됐죠. 규모는 크지 않지만 회사에서도 사회적 환원 차원에서 많은 지지를 해줘요.

 

V 기성품을 분해한 뒤 상품화 하는 과정은 쉽지 않을 것 같아요. 가장 쓸모 없는 재료가 가장 창의적으로 만들어졌던 부자재가 있을까요?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했죠. 운동화끈으로 팔찌를 만들고, 남는 실패를 예쁜 화분으로도 만들어봤어요.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불량 에어백을 옷이나 가방의 부자재로 활용한 거에요.

 

V 다양한 나라에서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고 협업도 다양하게 시도했더라고요. 이런 프로젝트를 가능하게 하는 게 무엇일까요?

래코드라는 브랜드 명이 코드 방식을 전환하자는 뜻이에요. 결국, 모든 사물에서 영감을 얻을 수 있다는 거죠. 래코드를 맡고 난 뒤, 버려지는 모든 부자재 하나하나가 좀 다르게 보이기 시작했어요. 최근에는 우리 같은 브랜드가 있다는 걸 알고 공군에서 연락이 왔어요. 낙하산처럼 쓰고 버려지는 군수물품을 재활용해서 다른 제품으로 만드는 데 써달라고요. 이런 작은 관심이 프로젝트를 계속할 수 있는 힘 아닐까요?

 

V 안타깝게 버려지는 제품에 새 생명을 준다는 좋은 취지만큼 당연히 잘 팔리는 제품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 간극은 어떻게 고민하고 있나요?

다양하게 고민하고 있어요. 단가가 낮은 화이트 티셔츠에 다른 재고 부자재를 붙여서 또 하나의 독특한 티셔츠로 만드는 것을 생각해봤어요. 젊은 친구들이 래코드를 입고 싶은데 가격 때문에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고 해서 이런 식의 접근을 시도해보려고 해요.

 

V 육스닷컴과 이번 Y.E.S. 프로젝트를 함께하면서 어떤 느낌을 받았나요?

오프라인과 잘 연계한 프로젝트인 것 같아요. 사실 이번처럼 환경을 생각하는 의도로 패션을 시작한 디자이너들은 알릴 곳이 없죠. 육스닷컴이 그런 디자이너들에게 하나의 길을 제시해줬어요. 패션 기업들이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연계되는 비즈니스에 관심을 기울이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