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DE & MOMENTS – Chapter Three

20주년을 맞은 〈보그 코리아〉가 준비한 한국 패션 100년 시간 여행. 모던 보이와 모던 걸, 봄을 기다리는 명동 아가씨, 통기타를 퉁기던 나팔바지 청년들, 눈부신 디스코 걸, 자유분방한 X세대, 그리고 지금! 최첨단 ‘삼성전자 갤럭시 S7’이 그 역사적 패션 모먼트를 기록했다.

1980s

코리아니즘 I 1989년 SFAA(Seoul Fashion Artist Association)가 결성된 후, 이듬해부터 시즌마다 정기 컬렉션이 열리기 시작했고 국내 디자이너들의 해외 진출도 활발해졌다. 90년대 디자이너 전성시대를 이끈 진태옥은 파리 무대에 진출하며 한국 정서를 담은 삼베 드레스를 선보였다. 미인도와 도포 끈 등을 이용한 살굿빛 삼베 드레스는 진태옥(Jinteok).

코리아니즘 I
1989년 SFAA(Seoul Fashion Artist Association)가 결성된 후, 이듬해부터 시즌마다 정기 컬렉션이 열리기 시작했고 국내 디자이너들의 해외 진출도 활발해졌다. 90년대 디자이너 전성시대를 이끈 진태옥은 파리 무대에 진출하며 한국 정서를 담은 삼베 드레스를 선보였다. 미인도와 도포 끈 등을 이용한 살굿빛 삼베 드레스는 진태옥(Jinteok).

코리아니즘 II 가장 한국적인 옷을 만들어온 디자이너 설윤형은 조선시대 민화를 패션에 접목시켰다. 한복 치마를 겹겹이 입듯 와이어 치마를 입고 그 위에 민화 치마를 덧치마처럼 둘렀다. 김원경이 입은 소매가 붙은 초록색 튜브 톱과 치마, 빨간색 민화 치마, 한혜진이 입은 빨간색 튜브 톱과 치마, 검은색 민화 치마, 부츠는 설윤형(Sul Yun Hyoung).

코리아니즘 II
가장 한국적인 옷을 만들어온 디자이너 설윤형은 조선시대 민화를 패션에 접목시켰다. 한복 치마를 겹겹이 입듯 와이어 치마를 입고 그 위에 민화 치마를 덧치마처럼 둘렀다. 김원경이 입은 소매가 붙은 초록색 튜브 톱과 치마, 빨간색 민화 치마, 한혜진이 입은 빨간색 튜브 톱과 치마, 검은색 민화 치마, 부츠는 설윤형(Sul Yun Hyoung).

페미닌 미니멀리즘 엘레강스한 여성미를 중요시하는 디자이너 지춘희의 로우 웨이스트 투피스. 눈에 도드라지는 스티치와 벨트 라인 역시 90년대 유행의 일부였다. 스트라이프 원단으로 세련된 느낌을 더해주는 투피스와 스카프 그리고 스트랩 힐은 미스지 콜렉션(Miss Gee Collection).

페미닌 미니멀리즘
엘레강스한 여성미를 중요시하는 디자이너 지춘희의 로우 웨이스트 투피스. 눈에 도드라지는 스티치와 벨트 라인 역시 90년대 유행의 일부였다. 스트라이프 원단으로 세련된 느낌을 더해주는 투피스와 스카프 그리고 스트랩 힐은 미스지 콜렉션(Miss Gee Collection).

코리아니즘 III 국내뿐 아니라 뉴욕에서도 맹활약하며 ‘드레스의 여왕’이라는 찬사를 받은 디자이너 김선자. 보시다시피 동서양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움은 가히 일품이었다. 한복 치마를 변형한 오간자 드레스와 연꽃 문양의 번아웃 드레스는 미스 김 테일러(Miss Kim Taylor).

코리아니즘 III
국내뿐 아니라 뉴욕에서도 맹활약하며 ‘드레스의 여왕’이라는 찬사를 받은 디자이너 김선자. 보시다시피 동서양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움은 가히 일품이었다. 한복 치마를 변형한 오간자 드레스와 연꽃 문양의 번아웃 드레스는 미스 김 테일러(Miss Kim Taylor).

1990s

고급스러운 히피풍 드레스 역시 이들의 작품. 진으로 만든 플레어 스커트와 기하학적인 프린트의 판초 디자인 셔츠, 드레스, 여우털 모자, 카우보이 부츠는 강진영&윤한희.

고급스러운 히피풍 드레스 역시 이들의 작품. 진으로 만든 플레어 스커트와 기하학적인 프린트의 판초 디자인 셔츠, 드레스, 여우털 모자, 카우보이 부츠는 강진영&윤한희.

코리안 아방가르드 ‘88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디자이너 박항치는 특별한 아트 투 웨어를 제작했다. 파워 숄더와 헴라인, 잘록한 허리를 강조한 이 드레스는 수백 개의 작은 구멍을 끈으로 연결한 것이다. 구조적인 형태가 돋보이는 아방가르드한 드레스는 박항치(Bakangchi).

코리안 아방가르드
‘88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디자이너 박항치는 특별한 아트 투 웨어를 제작했다. 파워 숄더와 헴라인, 잘록한 허리를 강조한 이 드레스는 수백 개의 작은 구멍을 끈으로 연결한 것이다. 구조적인 형태가 돋보이는 아방가르드한 드레스는 박항치(Bakangchi).